'newspaper/International news'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3.05.05 美 무인기 X-51A, 최장거리 극초음속 비행 기록
  2. 2013.03.28 北이 벌벌떠는 B-2폭격기, 한반도 폭격...why?
2013. 5. 5. 14:55

美 무인기 X-51A, 최장거리 극초음속 비행 기록

(워싱턴 신화=연합뉴스) 미국 공군이 개발 중인 극초음속 무인기 ‘X-51A 웨이버라이더’가 최장거리 극초음속 비행 기록을 수립했다.

공군은 보잉사(社)에서 제작한 X-51A가 스크램제트 엔진을 가동해 음속보다 5배 이상 빠른 속도로 약 3분30초 동안 날았다고 3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지난 1일 태평양 상공에서 이뤄진 시험비행에서 X-51A는 6분여 동안 230해리(약 426km)를 주파했다.

미국 공군연구소(AFRL) 항공우주시스템 담당관 찰리 브링크는 “완벽한 임무 성공”이라고 이번 실험 결과를 평가했다.

그는 “X-51A 웨이버라이더에서 얻은 모든 결과가 장래의 극초음속 연구와 극초음속 비행체 실용화를 위한 토대가 될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이번 시험을 통해 미국 공군은 3억 달러(약 3천300억원)를 투입해 거의 10년간 진행한 극초음속 비행 시험을 성공리에 마무리 짓게 됐다.

극초음속기가 개발되면 지구상 어느 곳이든 몇 분 안에 공격할 수 있다는게 미국 측의 구상이다.

시험비행을 위해 X-51A는 B-52H 폭격기 날개 아래에 매달려 캘리포니아 에드워즈 공군기지의 훈련센터를 이륙했다.

X-51A는 고도 약 1만5천m에 오르자 B-52H 폭격기에서 분리하고서 고체연료 로켓 추진체의 도움을 받아 마하 4.8까지 가속했다.

이후 로켓 추진체를 떼어낸 X-51A는 스크램제트 엔진을 점화하고 고도 1만8천m에서 마하 5.1까지 속도를 올렸다.

240초 만에 연료공급이 끝나자 X-51A는 태평양에 착수할 때까지 원격 데이터를 보낸 다음 계획대로 파괴됐다.

대릴 데이비스 보잉 팬텀웍스 사장은 “실용화한 극초음속 스크램제트 엔진을 이번에 선보인 건 역사적인 성취”라고 강조했다.

X-51A는 2010년 5월 첫 시험비행을 시작했으며 이번이 4차례로 예정된 시험 중 마지막이다.

첫 번째 시험비행에서 X-51A는 마하 5에 육박하는 속도로 거의 200초간 날아 성공작이라는 평가를 받았지만, 2011년 6월과 작년 8월의 2차와 3차 시험에선 실패를 맛봤다.

 

미국 공군은 X-51A가 기술전시 프로그램으로 무기체계를 위한 시제품으로 만든 것이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X-51A는 미래 극초음속 무기와 극초음속 첩보-감시-정찰기, 우주선을 제작하는 길을 열어줄 전망이다.

 

파이낼셜뉴스

 

무인 자동차, 무인 정찰기 등에 이어 이제는 무인 비행기 까지 만들었내요..과학은 발전 하며 조종사님들의 일자리는 사라지고..

무인이라면 관제탑등에서 기계로 조정하는 것일까요 아니면 프로그램되로 되어진 경로와 목표를통해 비행기가 날으는걸까요..

궁금하네여ㅋ

 

 

Posted by 광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3. 3. 28. 15:49
B-2 스텔스폭격기
북한이 가장 두려워하는 미군 공군의 B-2(스피릿) 스텔스 전략폭격기가 28일 한반도에서 폭격을 실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B-2 스텔스폭격기가 이날 낮 오산 미공군기지 인근 상공을 비행하는 모습이 포착됐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핵무장이 가능한 B-2가 한반도에서 폭격 훈련을 실시한 것이 공식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B-2폭격기는 이날 오전 괌의 앤더슨 공격기지에서 출격, 국내의 한 사격장에 세워진 가상 목표물을 타격하는 훈련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B-2가 한반도 상공에서 비행 훈련을 한 것은 한미 양국이 최근 북한의 도발 위협 수위가 갈수록 높아지면서 핵 보복을 포함해 북한을 응징할 수 잇는 능력과 의지가 있다는 보여주기 위한 무력시위성인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미 국방부는 최근 핵폭탄 투하가 가능한 B-52전략폭격기와 미 7함대 소속 핵잠수함 샤이엔(6900t급)이 한미연합독수리(FE)훈련에 참가한 사실을 이례적으로 공개한 바 있다.

한·미는 한반도에서 B-52나 B-2, 핵 잠수함 등을 동원한 연합 훈련을 정례적으로 실시해 온 것으로 전해졌으나 모두 비밀로 분류해 공개하지 않아 왔다.

B-2는 B-52 전략 폭격기, B-1 초음속 폭격기와 함께 ‘한반도 출동 미 공군 폭격기 3총사’로 불린다. B-1이 B-52보다 신형이며, B-2가 가장 최신형으로 가장 비싸며, 북한이 가장 두려워하는 존재다. B-2는 길이 20m, 폭 52m, 무게 71t으로 전투기보다 훨씬 크지만 스텔스 성능으로 레이더에는 거의 잡히지 않는다. 레이더에는 아이들이 갖고 노는 작은 유리구슬이 레이더 전파를 반사하는 정도의 크기로 나타나 감시병의 눈으로 식별하기 힘들다. F-22 스텔스 전투기와 같은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각종 미사일과 폭탄 23t을 탑재할 수 있다. 총 21대밖에 생산되지 않았고 대당 가격이 20억달러에 달해 ‘금으로 만든 비행기’라는 별명을 얻었다. 괌 앤더슨 기지에 종종 배치돼 한반도 상공에 비밀리에 출동해 여러 차례 폭격훈련을 벌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B-2는 1999년 나토의 유고연방 공습작전을 시작으로 실전에 투입돼 왔다. 당시 6대의 B-2 폭격기는 656발의 JDAM 등 스마트폭탄을 투하했다. 아프가니스탄전과 이라크전에도 투입돼 활약했다. 리비아 공습작전인 ‘오디세이의 새벽’에선 3대의 B-2 폭격기가 45발의 JDAM을 나눠 싣고 지구의 절반에 해당하는 8300㎞를 날아 목표물을 공습한 뒤 기지로 복귀하기도 했다.

군 소식통은 “북한 핵시설이나 미사일 기지, 평양의 주석궁을 비롯한 국가 지도부 등 강력한 방공망을 갖춘 북한 전략 목표물 공격에는 B-2 스텔스 폭격기가 투입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출처:조선닷컴

생김새만보아도 강력해보이는 전투기 이네요..사실 북이 실제로 벌벌떠는지는 모르겠지만 북 쪽측뿐만이 아니라 다른 국방에서도 벌벌떨 만한 위력을 갖추고 있는것 같습니다. 20억달러로 전투기를 만들어서 국방을 위해 사용하는것도 좋지만 빨리 세계평화가 찾아와서 환경과 지금어린친구들이 미래에 더낳은 환경과 좋은 세상에서 살았으면 하는 바램이네요. 전쟁없는 좋은 세상이 되기를기원합니다.

 

Posted by 광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